[KOCUN 칼럼] 배경민 활동가_코로나 시대의 필리핀 결혼이민예정자 사전교육

2021-06-29
조회수 259

코로나 시대의 필리핀 결혼이민예정자 사전교육




배경민 

(코쿤 필리핀 활동가/ 필리핀국립대학교 언어학과 조교수)


 


필리핀과 한국 



동남아시아 국가 중 지리적으로 한국과 가장 가까운 나라 필리핀코로나로 전 세계가 전례 없는 변화를 겪으며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기 전까지 필리핀을 찾는 외국인들 중 한국인이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한국과 필리핀은 1949년 정식 수교를 맺은 이후 필리핀 정부의 한국전 참전경제 원조민주화모델 제시 등 여러 방면에서 양국은 활발히 교류를 해왔다필리핀은 한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어학연수사업은퇴 등 다양한 목적으로 필리핀 현지에 거주하는 한인들도 9만여 명에 이를 정도로 교민 사회가 꽤나 큰 축에 든다나 역시 2010년 필리핀국립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강의하기 위해 마닐라 생활을 시작한 이후로 11년째 필리핀에 거주를 하고 있다



필리핀에 거주하는 한인이 늘어나면서 한국 식품점한국 식당 등이 없는 동네가 없을 정도고 나 역시 이제는 서울보다 마닐라가 더 익숙해졌다고 할 정도로 제2의 고향으로 필리핀을 삼고 살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필리핀인들에게는 한국인들이 꽤나 신기하고 한국이라는 나라는 종종 동경의 대상으로 인식이 된다한국 음악과 드라마를 위시한 한국 문화가 필리핀 문화에 유입되면서 한국을 표면적으로 아는 이들은 증가했으나 아이러니하게도 한국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이들은 여전히 그리 많지 않다



 


코쿤 활동 계기 



대학에서 강의를 하는 동안 알고 지내던 선생님 한 분이 필리핀 결혼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하는 필리핀재외동포위원회(Commission on Filipinos Overseas, CFO)의 사전교육을 담당하고 계셔서 나 역시 CFO의 교육에 대해서는 대략 알고 있었다한번 교육을 담당할 기회가 있었지만 학교 수업과 업무로 주중 시간을 내는 것이 쉽지 않았으며 내가 사는 케손시에서 마닐라시까지 악명 높은 메트로마닐라의 교통 정체를 뚫고 갈 엄두가 도저히 나지 않아 이전에는 기회가 없었다그러다 2020년 필리핀 전국이 코로나 봉쇄령으로 거의 모든 직종이 재택근무로 전환이 되던 때내가 소속된 대학 역시 전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이 되어 제한된 생활을 하고 있던 중우연히 코쿤의 결혼이민자 사전교육을 담당할 생각이 있느냐 제의를 받았다내가 전문적으로 관련성을 가진 분야가 아니라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지만 코로나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고 그로 인해 문제를 겪는 이들이 많은 만큼 어떻게라도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여 활동가로 참여하기로 하였다



타 국가들과 달리 필리핀은 20203월 봉쇄령이 내려진 후 정책이 다소 완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일상생활에 제약이 많고 대부분의 정부 기관들은 재택근무 중인데 CFO도 예외가 아니다. 20208월 공식적으로 CFO와의 화상회의를 시작으로 9월부터 매달 진행되는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데 현재까지도 실시간 비대면 교육 형태로 지속되고 있다이 때문에 CFO 담당자와도 이메일로만 소통을 하고 교육 참가자들을 직접 만나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해 아쉽지만온라인 교육에서 최대한 많은 것을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교육 참가자들은 다양한 배경의 필리핀인들로 가정환경한국 방문 경험배우자를 만난 경로 등이 무척이나 상이하다이러한 배경을 고려하여 비대면 교육에서는 참가자들이 실제로 겪을 법한 다양한 한국 생활에 대해 알려주려 노력한다온라인 교육이라 한계가 많은 것이 사실이긴 하지만드라마에서 보던 한국을 넘어서 그들이 직접 발을 딛고 살을 부빌 제2의 고향을 열린 마음으로 느끼고 기대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생각할 거리를 던져 주려 노력한다나 역시 필리핀을 속속들이 모른 채로 필리핀에 와 이리저리 부딪히며 10년 넘게 살아오고 있지만작게라도 새로운 땅에 어떤 새로운 삶이 기다리고 있는지 알려주는 것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알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교육에 임하고 있다



 


앞으로의 사업 계획


필리핀은 여전히 일일 확진자가 수천 명에 이르고 사망자 역시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실정이다. 백신 접종이 전국적으로 실시되고는 있지만 속도가 더디며 방역 정책 혼선 등으로 눈에 띄는 생활의 변화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추세로 볼 때 연말까지도 비대면 교육이 확실시되는데 내년에는 또 어떻게될지 현재로서는 추측이 어렵다. 따라서 코쿤 필리핀은 온라인 환경에서 가능한 것들을 구상하면서 코쿤 필리핀 유튜브 채널 개설, 이민 혹은 교육 관련 자료의 필리핀어 자막 자료 개발 등을 계획하고 있다. 시간은 걸릴지라도 결혼이주민 사전교육에 도움이 되는 자료 구축을 위해 다양한 전문가분들의 조언과 현재 한국 거주 중인 필리핀인 배우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고자 한다. 관심이 있는 분은 유튜브 코쿤 필리핀(KOCUN Phillippines)’을 검색하시기 바란다.

  • (우03371)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서울혁신파크 미래청 305호
  • Tel. 02)6287-1210 
  • Fax. 02)6287-1211 
  • E-mail. kocun@kocun.org  

  •  
  • 사무실 운영시간: 월-금 9:00 ~ 17:00 / 휴무. 토,일,공휴일  

  •  

(사)유엔인권정책센터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 지위를 획득한 비영리 민간단체입니다.


©KOCUN. All rights reserved.